부천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 선정…기초 지자체 중 유일

 

장덕천 경기도 부천시장은 부천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2020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17일 밝혔다.

장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전하며 향후 본 사업을 통해 2만 4000면의 주차장 조성 효과 등을 포함하여 약 3조7700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시민과 기업, 지자체가 함께 스마트기술·솔루션을 활용해 도시 문제 해법을 찾는 사업이다. 지난해 5월 전국 지자체 대상으로 한 공모에서 3차 심사를 거쳐 부천시를 포함한 총 6곳이 실증 지역으로 선정되어 국비 15억 원을 지원받았다. 이후 7개월간 실증을 거쳐 지난 12일 진행된 최종 평가에서 부천시가 기초 지자체 중 유일하게 본 사업 대상지역으로 선정됐다. 함께 선정된 곳은 대전과 인천 등 광역시 두 곳이다.

부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삼정동 지역을 대상으로 원도심 주차문제 해결을 위해 데이터 얼라이언스, LH, 유디아이, 마지막삼십분, 행복카, 모두의주차장 등 12개 민간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마을공동체인 상살미사람들과 함께 블록체인기반의 공유경제플랫폼을 활용해 주차공유, 공유차량, 공유킥보드, 대리주차 등의 통합 서비스를 실증했다.

이를 통해 공유 주차공간 280면 확보, 주차면 공유를 통한 주차면 추가공급(19.46면/일), 주차장 수급율 72% 증가(37→109%), 불법주차 41% 감소(266→156대/일), 마을기업(상살미사람들) 설립·운영을 통한 21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거뒀다.

특히 부천시는 중소기업·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은 물론 시민참여 형 실증을 이끌어내어 민·관 협동모델을 통해 도시문제 해결과 지속적인 마을기업 수익 창출이 가능한 비즈니스 성공 모델을 마련해 사업의 조기 확산 및 확장성을 확보하게 되었다.

시는 향후 본 사업에서 국내 독자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강소기업(크로센트, 아토리서치, N3N, 크레스프리 등)과 협력 거버넌스 체계를 확대 구축하여 실증 결과를 더욱 고도화하고 부천시 전역으로 넓혀 혁신기술(AI(인공지능) 영상, AI 클라우드, 데이터 진화 등) 기반의 공공서비스를 활용해 교통(주차 및 모빌리티 대중교통연계), 안전(생활 및 교통안전), 환경(쓰레기 정보 수집) 문제를 해결해나갈 계획이다.

시는 이를 통해 2만 4000면의 주차장 조성 효과 등을 포함하여 약 3.77조 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13개의 주민 참여형 마을기업을 설립해 매년 455명의 고용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 시장은 “기술력 있는 강소기업들과 함께 시민이 직접 만들고 직접 누릴 수 있는 사람 중심의 지속가능한 스마트 도시가 구축될 수 있도록 강소기업에 대한 성장지원과 시민의 역량 강화에도 집중할 계획이며 스마트시티 챌린지를 통해 계속 진화하고 움직이는 도시 부천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동아닷컴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200217/99743042/2

 

Leave a Reply